힘든 상황 속에서 행복 찾기
힘든 상황 속에서 행복 찾기
  • 언론출판원
  • 승인 2021.03.1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살아가고 있는 삶 속에서 행복을 찾는 것은 굉장히 의미있고 중요한 일이다. 지금 현재 내 삶을 들여다보고 그 중 한 부분에서 행복을 찾는다면 우리 대학 앞 댓거리에서 장사가 가장 잘 되는 ‘고기한판’이라는 무한리필 고깃집에서 아르바이트 하는 나의 모습이다. 내가 일하고 있는 고깃집은 너무 바쁘고 손님이 많아 신속하게 일처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힘들기로 유명하다. 그래서 모두가 “하지 마.”, “그거 왜 해?”라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힘든 아르바이트를 이겨내는 과정 속에서 크고 작은 행복을 찾아내는 나의 모습에서 행복을 느낀다.

  나는 ‘고기한판’이라는 무한리필 고깃집에서 저녁 6시부터 10시까지 홀 서빙 아르바이트를 한다. 내가 일하는 가게는 메뉴 구성과 가성비가 좋아서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대기번호를 받으면서까지 줄 서서 손님들이 찾는 가게다. 그래서 가게 테이블이 꽉 차는 것은 물론이고 무한리필이다 보니 식사 중인 손님들의 추가 주문도 많다. 그 속에서 내가 맡은 업무는 테이블 세팅과 정리하기, 주문 받기, 셀프바 채우기, 청소하기 등이다. 손님이 한꺼번에 몰려들 때는 많은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랄 정도로 정신없이 일한다.

  손님들로 북적이는 음식점 홀 서빙 일은 사람을 지치고 힘들게 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이렇게 힘든 일을 하는 상황 속에서 보람과 함께 소소한 행복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예를 들면 일하는 직원들과 친해지기, 조금 여유로울 때 직원들과 수다 떨기, 점장님 과자 몰래 먹기, 저녁밥 제공할 때 내 생활비 아끼기 등이다. 이러한 방법은 자칫 딱딱하고 돈만 벌기 위해서 하는 것이 될 수도 있는 환경을 정이 있고 스릴 넘치게 보낼 수 있도록 활력을 불어 넣는다.

  힘든 상황 속에서 작은 행복을 찾으며 열심히 일하다 보면 더 큰 행복의 순간이 온다. 바로 월급날이다. 이때 한 달간의 노력이 결실을 맺는 느낌이 들고 뿌듯함과 함께 큰 보람이 느껴진다. 그리고 그 노력의 결실을 나의 생활에 직접 사용하는 것은 또 다른 행복을 느끼게 해준다. 가장 좋은 점은 부모님께 손을 벌리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는 자취방 월세 내기, 옷 사기, 식재료 사서 밥 해먹기 등이다. 내가 번 돈을 내가 관리함으로써 원하는 금전 계획을 구상할 수 있는 것이 즐겁다.

  나는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고 있어 체력적으로 힘들다. 하지만 아르바이트를 통해 체계적인 돈 관리를 할 수 있고 생활력 또한 강해진다. 그리고 아르바이트를 평일 저녁 시간마다 고정으로 하기 때문에 학교에서는 댄스 동아리 활동으로 춤을 배워 공연을 나가고 학생회 활동으로 리더십을 키우고 대학생활문화원 프로그램에서 또래상담자 양성교육과 집단상담교육을 수료했다. 지금도 여러 가지 비교과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고 일주일 내내 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생활하고 있어서 육체적으로 피로가 누적되어 있다. 하지만 그렇게 보내는 하루하루가 정말 알차기 때문에 힘든 만큼 뿌듯해진다.

  이러한 아르바이트 생활과 학교 생활의 예를 통해서 나는 지금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다. 하지만 시간 관리와 돈 관리를 통해서 나의 사회성이 점차 성숙해지고 있는 것이 느끼고 있다고 좋은 방향으로 생각할 수 있다. 힘들지만 즐겁게 지낼 수 있는 방법들을 찾아나가고 하는 것이 여러 가지 긍정적인 의미들을 찾을 수 있다. 지금 이런 생활을 하는 것도 활기차게 나아갈 수 있고 이후에 내가 졸업을 하고 계획한 미래대로 생활을 할 때 잘할 수 있다고 믿는다, 나중에 직장 생활을 할 때에는 어려움이 많겠지만 즐겁게 보내려고 노력할 것이다. 왜냐하면 나는 힘든 상황에서도 감사할 부분이 정말 많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나의 이런 긍정적인 마인드는 내 삶을 진정한 행복으로 안내할 것이다.

김정환(환경에너지공학과·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로 7 (경남대학교)
  • 대표전화 : (055)249-2929, 249-2945
  • 팩스 : 0505-999-2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은상
  • 명칭 : 경남대학보사
  • 제호 : 경남대학보
  • 발행일 : 1957-03-20
  • 발행인 : 박재규
  • 편집인 : 박재규
  • 경남대학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2021 경남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