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학우에게서 제보가 왔다, “경남대학보사에 대해 알려주세요”
한 학우에게서 제보가 왔다, “경남대학보사에 대해 알려주세요”
  • 이아름 기자
  • 승인 2019.03.20 16:49
  • 댓글 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 대학 신문사, 경남대학보사

  “신문 만드는 동아리인가요?” 흔히 학우들은 동아리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경남대학보사는 우리 대학의 부속 기구인 언론자치기구다. 우리 대학을 대표하는 언론 3사 중 가장 깊은 역사를 자랑하며 1957년 3월 20일에 창간했다. ‘꺾이지 않는 붓, 꺾을 수 없는 붓’이라는 사훈으로 학우들에게 교내·외 소식과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본교 유일 신문사다. 학보사는 한마관 2층 학생 기자실과 편집국장실, 2개의 자료실을 보유한다. 2주에 한 번씩 학보를 발간하며 1년에 총 16번 발행한다. 전자신문으로 바뀐 뒤, 학보는 요청하는 구독자 메일 주소로 메일링 서비스를 한다. 이외에도 정문과 6개의 단과대 게시판, 페이스북과 홈페이지에서 그 내용을 볼 수 있다. 학보는 정문, 고운관, 법정관, 경상관, 교육관, 건강과학관, 제1공학관에 각 1부씩 부착된다. 현재 창간 62주년을 맞이해 1101번째로 계속 역사를 이어나간다.


- 수습기자는 무슨 일을 하나요?

  새로운 기자는 정기적으로 한 학기에 1번씩 모집한다. 면접을 거친 수습기자는 일주일에 공강 10시간을 기자실에서 보내며 수습노트, 학평, 수습신문 등을 하게 된다. 첫 번째 과제인 수습노트는 하루에 한 번씩 신문 스크랩을 하며 신문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다. 한 달쯤 지나면 ‘지옥의 학평’이라고 불리는 과제를 하게 되는데, 역대 학보를 보며 간단한 내용과 느낀 점을 제출한다. 그 범위가 상당하다. 그래서 낮과 밤을 지새며 쓰기도 하지만, 경남대학보사를 이해하기에 가장 적합한 방법이다. 정식 기자가 되기 전 마지막 관문은 수습신문이다. 동기들끼리 모여 신문을 제작하는데, 선배들의 도움 없이 혼자서 취재하고 글을 쓰며 편집까지 해볼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이다. 이 모든 과정을 거친 후 기자의 자질을 보인 수습기자만 개인 능력과 수습 과제 등을 고려해 각 부서 정 기자로 인사발령 받는다. 또, 각 부서 부장으로 부임 받는데 개인의 능력에 따라 편집부국장, 편집국장까지 발령한다. 한 학기마다 시행되는 인사발령을 할 때마다 서약서를 쓰게 된다. 대략 학생 기자 신분으로 학생회 등 다른 활동을 하지 못 한다는 내용이다. 장학혜택은 직급에 따라 나뉜다. 정 기자는 등록금의 1/3감면, 각 부장과 편집부국장은 2/3감면, 편집국장은 전액을 감면받게 된다.


- 학생 기자들의 24시간

  2주에 한 번씩 학업과 병행하면서 바쁘게 학보를 발간한다. 기자들은 한 학보가 발간돼도 쉴 틈이 없다. 다음 학보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이다. 학보는 기자들끼리 아이디어 회의를 거쳐 언론출판원 원장, 팀장, 편집 기사와 기자들이 모여 편집회의를 한다. 편집회의가 끝나면 기자들은 기자실에 다시 모여 마지막 정리 후, 각 기사 마감 날짜를 정한다. 글을 다 쓰면 편집에 들어간다. 편집기간(대부분 4일) 동안 모든 기자는 수업을 제외한 시간에 기자실에 출근하게 된다. 그 기간은 편집실과 원장실을 드나들며 기사를 편집하고 계속 수정한다. 학보가 발간되면 기자들은 이제 발로 뛰어야 한다. 학우들에게 글을 보여주기 위함이다. 또, 페이스북 ‘경남대학보사’ 페이지와 ‘경남대학보’홈페이지에 각 기사를 올린다. 그리고 수시로 구독자와 소통해야 한다.

  대부분 학보사(대학 신문사)기자의 생활패턴은 학교, 기자실, 집이다. 꺾이지 않는 기자들의 붓처럼 기자실의 불은 쉽게 꺼지지 않는다. 학우들에게 매일 새로운 정보를 알려야 할 존재기 때문이다. 하지만 학우들을 위한 학보는 그 존재 의미가 흐려진지 오래다. 학우들에게 경남대학보사란 인지도가 학교 학생회보다 낮기 때문이다. 아직도 학보사의 날씨는 흐리기만 하다. 이는 기자들의 또 다른 하나의 과제라 본다. 하지만 기자들에게도 한계가 존재하기에 지금 이 순간 학보에 대한 학우들의 많은 관심과 애독이 필요할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찬희 2019-05-21 15:41:25
유익한정보였습니다!

ㅇㅇ 2019-05-21 13:45:29
좋아요!

ㅇㅇ 2019-05-21 12:48:49
잘보고가요@

뭉뭉 2019-05-21 11:08:53

bsm0049 2019-05-21 09:56:55
정보감사합니다

  •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로 7 (경남대학교)
  • 대표전화 : (055)249-2929, 249-2945
  • 팩스 : 0505-999-2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은상
  • 명칭 : 경남대학보사
  • 제호 : 경남대학보
  • 발행일 : 1957-03-20
  • 발행인 : 박재규
  • 편집인 : 박재규
  • 경남대학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2021 경남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