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가 있는 하루] 앉은뱅이책상 먹물에 갇히다
[시(詩)가 있는 하루] 앉은뱅이책상 먹물에 갇히다
  • 언론출판원
  • 승인 2018.12.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앉은뱅이책상 먹물에 갇히다


                                                         김태근


붓과 벼루의 간격
먹을 갈던 시간들이 저물고
‘기역 니은’을 가르치던 아버지가
수분지족守分知足의 삶을 서까래에 매달고 육남매를
세뇌시켰다.
소화마을에 으앙으앙 울음소리 들려오면
아버지의 두꺼운 옥편에서
아이들 이름 하얀 튀밥처럼 톡톡 튀었다
축문 제문 읽는 소리 문풍지 흔들며 잠을 불러내었다
고기냄새 대신 먹내음 집안 가득 고이고
제문소리 축문소리 자장가로 안단테 안단테
매미 목이 쉬어도 불나방은 모여들고
폭풍우와 눈발 틈에 난 낡은 청마루에서
작은 종달새 먹을 갈고
아버지는 잠자리 붓을 잡고 세월을 잡으셨다
나는
앉은뱅이책상에 앉아 붓 한 자루 들고
먹물이 이끌고 가는 크나 큰 세상으로 들어가
검은 허공에 필기체로 외친다
허랑한 앉은뱅이책상에 앉아
검은 먹물이 불러들인 우주에 갖힌다
어둠이 착륙시킨 아버지의 넓은 우주
그 끝없는 우주 속으로 작은 눈물의 소야곡이 흐른다

 

*김태근( 대학원 교육학과 박사과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로 7 (경남대학교)
  • 대표전화 : (055)249-2929, 249-2945
  • 팩스 : 0505-999-2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은상
  • 명칭 : 경남대학보사
  • 제호 : 경남대학보
  • 발행일 : 1957-03-20
  • 발행인 : 박재규
  • 편집인 : 박재규
  • 경남대학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2021 경남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