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영지] 코로나19 대유행, 새던 물을 보지 못하였나
[월영지] 코로나19 대유행, 새던 물을 보지 못하였나
  • 박예빈 기자
  • 승인 2020.09.02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처음엔 무서웠다. 대유행으로 수백 명씩 감염될 땐 매일 뉴스를 챙겼다. 사람들은 대중시설에 발길을 끊고 만남도 자제했다. 그러나 반년쯤 지나니 의료진을 향한 #덕분에 챌린지가 줄지었고 몇몇은 이전과 같이 생활했다. 8월이 되니 여름휴가 계획을 세웠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 대한 두려움도 사라졌다. 신천지, 이태원 클럽, 콜센터 등으로 인한 대유행은 금방 잊혀 과거가 되었다. 그 순간 놓친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가 재유행을 몰고 올진 아무도 몰랐다.

  중국 우한에서 들어온 첫 번째 환자를 시작으로 방역 당국은 쉬지 못했다. 역학조사관들은 확진자의 동선을 빠르게 파악하고 공유했다. 의료진들은 방호복을 입고 환자들을 치료하는 데 힘썼다. 촘촘한 방역 시스템과 의료진의 노력으로 초기에 확산은 없었다. 그러나 신천지 신도였던 31번째 환자 이후 확산세가 폭발했다. 신천지 신도들을 시작으로 대구·경북은 하루 수백 명이 감염되었다. 대유행이 시작되니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마스크를 벗지 못하며 생활했다. 각종 행사는 취소되고 외출을 기피하는 현상도 보였다.

  모두의 노력이 모여 신천지로 인한 대유행을 극복했다. 많은 확진자가 나왔지만, 전국으로 퍼지진 않았다. 이후 감염자 수는 점점 줄었고 완치자 수는 늘었다. 매일 울리던 긴급재난문자는 잠잠해졌다. 계절은 겨울에서 여름으로 바뀌었다. 항상 챙겨보던 질병관리본부 브리핑과 확진자 수 확인은 뒷전이 되었다. 날씨가 더워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쓰지 않는 사람도 늘어났다. 곤두세웠던 신경은 점점 풀어졌다. 마치 코로나19가 종식된 것만 같은 나날을 보냈다.

  위기는 가장 방심한 순간에 찾아온다.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가 코로나19 2차 유행을 몰고 왔다. 광화문 집회 중심에 섰던 전광훈 목사의 확진 판정을 시작으로 집회에 참석한 모두가 의심 대상이 되었다. 촘촘히 광화문을 채운 사람들은 집회 이후 다시 집으로 돌아가 일상을 이어갔다. 정확한 명단 파악은 힘들었고 자진 신고는 적었다. 파악된 참석자들은 검사를 거부했고 대면 예배를 강행하는 교회도 있었다. 확진 신도들이 자가격리를 하지 않고 입원 중인 병원을 탈출하며 방역 방해 행위들도 이어졌다. 결국, 하루 확진자 수가 400명을 기록하며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가 고려되는 중이다.

  한 교회는 내가 매일 지나다니는 길목에 위치한다. 우리 어머니는 매일 저녁 장을 보러 마트 2곳을 번갈아 방문한다. 긴급재난문자 확진자 동선에 그곳들이 떴을 때, 두려움을 코앞에서 마주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가 없던 세상으로 돌아가는 일은 불가능하다고 예측한다. 우리는 섣부르게 설레었고 2차 유행을 마주했다. 방역 당국은 300명대 확진자 수가 다음 주엔 800~1,000명대로 폭등할 수 있다고 말한다. 또, ‘제발’이란 단어까지 쓰며 외출 자제를 부탁한다. 경각심과 꾸준한 실천이 코로나19를 막는다. 과할 정도로 대응하여 마스크가 필요 없는 일상을 하루 빨리 마주하길 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로 7 (경남대학교)
  • 대표전화 : (055)249-2929, 249-2945
  • 팩스 : 0505-999-2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은상
  • 명칭 : 경남대학보사
  • 제호 : 경남대학보
  • 발행일 : 1957-03-20
  • 발행인 : 박재규
  • 편집인 : 박재규
  • 경남대학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2020 경남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