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진짜 기자인 줄 알았지만
[기자의 눈] 진짜 기자인 줄 알았지만
  • 이아름 기자
  • 승인 2020.08.20 15:1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기자로 보냈던 2년 5개월가량의 생활이 끝났다. 학보사에서의 1년은 모든 게 뿌듯하고 자랑스러웠다. 하지만 높아지는 직책에 따라 부담감이 따라왔고, 그 끝은 언제나 자책이었다. 막연하게 기자가 되고 싶었을 땐, 모든 일의 끝이 정의로워야 한다고 믿었다. 부딪혀보니 현실은 드라마가 아니었다. 스스로 어떤 기자가 되고 싶은지 답을 찾아내야 했다. ‘이 세상 모든 소수에게 도움이 되는 깡 있는 기자’, 소외되는 사람 없이 좀 더 좋은 환경에서 살길 바라는 작은 마음이다.

  기자란 개인의 주장을 논리적으로 설득하되, 때론 고집부릴 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되돌아봤을 때 후회하지 않으려면 말이다. 학보사는 단체 생활이니만큼 행동을 조심할 수밖에 없었다. 혹여 오해라도 생기게 해서 선배들이 쌓아온 학보의 신뢰도를 깎아내리고 싶진 않았기 때문이다. 학우들이 더 나은 대학 생활을 누리고, 알 권리를 보장받도록 하는 기자가 되고 싶었다. 하지만 최근 1년은 혼란의 연속이었다. 그동안 알면서도 모르는 척, 이게 맞나 싶은데도 입 밖으로 나오려 하는 말들을 꾸역꾸역 삼키기도 했다.

  ‘대학 홍보지(KU NEWS)와 교내 신문(경남대학보)의 차이는 뭘까’ 반항심이 엿보이는 의문이다. 학보사는 학우들을 위한 신문이라고 배웠고, 당연시했다. 그러다 보니 학보에 실을 아이디어는 무궁무진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쓰고 있는 기사라곤 소개하는 글뿐이다. 교내에서 일어나는 일을 쓰려고 할 땐 눈치가 보였다. 대학의 명예를 실추하는 내부고발자가 된 기분이랄까. 어느샌가 학보 1면 보도 탑기사는 학우들의 소식을 찾아보기 어려웠다.

  작년 대학부장을 맡게 되었을 때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학보사 특성상 학생회와 가까운 사이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역시나 첫 기사부터 삐걱댔다. 인터뷰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안 됐고, 돌아오는 건 “왜 학보사에서 우리가 하는 제휴사업을 여론 조사하죠?” 난감한 질문이었다. 그 일로 주말에 카톡테러를 당했던 기억이 난다. 처음 겪는 일이라 무서운 마음에 한동안 대학부 기사를 피하려고 애썼다.

  외부 요인으로 기사를 못 쓴 적도 있지만, 내부적으로도 참 힘들었다. 학생 기자니까, 외부 언론사가 전문적이니까, 이유 모를 이유도 있었다. 객관적인 사실을 바탕으로 글을 쓰되, 사건을 어떻게 봐야 할지 방향 정도는 잡아줄 수 있어야 하지 않을까. 적어도 그게 기자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학생 기자라는 이유로 모든 게 당연해진다면, 그것만큼 안타까운 일이 없다.

  대학 생활의 전부였던 바쁜 학보사 활동이 참 소중했다. 같이 일했던 기자들이 많이 생각날 듯하다. 9월부터 학보사 기자가 아닌, 평범한 대학생이 된다. 언젠가 꼭 당당하게 저널리스트라고 소개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 있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타 대학 학보사 기자 2020-10-26 16:32:05
기자님의 글을 읽으며 많은 공감을 느꼈습니다. 저희 대학 또한 마찬가지니까요. 가끔씩 기사를 둘러보다 기자님의 칼럼을 읽을 때면 항상 뭉클하더라구요. 우리 사회에는 기자님 같은 분들이 많아야 한다고 늘 생각하지만 그렇지 않은게 현실이죠. 기자님의 글을 보면서 느끼는거지만 어느 대학이나 미담기사에 환호하고 비판기사에 절규하죠. 주간교수나 대학본부가 미담이 아닌 비판적인 기사를 더 받아들여야 하지만 쉽지 않은 현실이죠. 그러기 위해서는 시선도 많이 바뀌어야하고 학보를 읽는 독자가 늘어야하며 주간교수도 개방적이며 대학은 바뀌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하죠. 언제 바뀔지는 의문이지만요. 기자님! 긴 시간 학보사 기자로써 정말 고생많으셨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독자 2020-08-24 16:20:50
기자님의 글을 볼 때마다 참 안타깝습니다. 자책이 많았고 항상 힘들어했으니까요.ㅠ 이때까지 학보를 발간하면서 학생 기자라서, 대학의 시선 때문에 쓰지 못했던 기사가 많았을리라 생각됩니다. 대학을 비판하는 기사는 어느샌가 미담 기사에 덮혀 버린 일이 하루이틀은 아니죠. 그러한 시각을 바꾸기 위해서는 자신의 의견을 끝까지 피력할 줄 알아야 하며 주간교수들의 탄압도 사라져야 하지만 그게 대학신문의 비극이죠.ㅠ 여튼 오랜시간 학보사의 일원으로 좋은 기사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기자님의 기사 잘 읽었습니다. 이제 학우로 돌아가 좋은 독자가 되시고 몇 년 후, 좋은 저널리스트가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로 7 (경남대학교)
  • 대표전화 : (055)249-2929, 249-2945
  • 팩스 : 0505-999-211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은상
  • 명칭 : 경남대학보사
  • 제호 : 경남대학보
  • 발행일 : 1957-03-20
  • 발행인 : 박재규
  • 편집인 : 박재규
  • 경남대학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2021 경남대학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